“그냥 기분이 좋아요.” > technology > 아우디 코리아
아우디 코리아 technology
“그냥 기분이 좋아요.”

“그냥 기분이 좋아요.”

스노보드 선수인 아나 가서(Anna Gasser)는 대부분의 시간을 자연에서 보냅니다. 지속 가능성은 모빌리티를 포함하여 그녀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아우디 e-트론 스토리의 이번 편에서 그녀가 아우디 Q4 e-트론을 선택한 이유에 관해 말합니다.

Copy: Nadia Riaz-Ahmed - Photo: Sam Strauss

Q4 e-트론
복합 전기 소비량: 19.5~16.2kWh/100km(WLTP), 복합 CO₂ 배출량: 0g/km(WLTP)
NEDC가 아닌 WLTP에 따른 사용 및 배출 값만 차량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Anna Gasser stands by the open trunk of her Audi Q4 e-tron.Anna Gasser stands by the open trunk of her Audi Q4 e-tron.
Anna Gasser loads her sports equipment into the trunk of her Audi Q4 e-tron.Anna Gasser loads her sports equipment into the trunk of her Audi Q4 e-tron.
A charging plug in the Audi Q4 e-tron.A charging plug in the Audi Q4 e-tron.
A view of a moving Audi Q4 e-tron by a lake.A view of a moving Audi Q4 e-tron by a lake.

자연에 보답하기 위해 가능한 한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살려고 노력합니다.

Anna Gasser

Anna Gasser sits at the steering wheel of her Audi Q4 e-tron.Anna Gasser sits at the steering wheel of her Audi Q4 e-tron.
Audi Q4 e-tron Audi Q4 e-t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