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효율 모드’로 운전합니다.” > technology > 아우디 코리아
아우디 코리아 technology
“일반적으로 ‘효율 모드’로 운전합니다.”

“일반적으로 ‘효율 모드’로 운전합니다.”

톰 크리스텐센(Tom Kristensen)은 20년이 넘게 아우디의 레이스 드라이버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레이스에서 순수 전기차를 운전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아우디 e-트론 스토리의 이번 에피소드에서 그는 이제 전기로 전환되는 일상적인 자동차 생활에 대한 통찰력을 제시합니다.

Copy: Patrick Morda - Photo: Robert Fischer

NEDC가 아닌 WLTP에 따른 사용 및 배출 값만 차량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Tom Kristensen gets out of an Audi RS e-tron GT.Tom Kristensen gets out of an Audi RS e-tron GT.
Raised rear view of the RS e-tron GT. Raised rear view of the RS e-tron GT.
Tom Kristensen leans relaxed against the car and smiles mischievously to the side.Tom Kristensen leans relaxed against the car and smiles mischievously to the side.
Tom Kristensen leans against an e-charging point while the Audi RS e-tron GT charges.Tom Kristensen leans against an e-charging point while the Audi RS e-tron GT charges.
The Audi RS e-tron GT is charging in the foreground, the racetrack can be seen in the background.The Audi RS e-tron GT is charging in the foreground, the racetrack can be seen in the background.
Tom Kristensen stands on a balcony and looks out over the grounds.Tom Kristensen stands on a balcony and looks out over the grounds.

아우디 RS e-트론 GT2가 도로 위에서 보여주는 당당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Tom Kristensen

Portrait of Tom Kristensen in front of a building in Neuburg an der Donau.Portrait of Tom Kristensen in front of a building in Neuburg an der Don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