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어떻게 다른 주행 경험을 원했을까요?” > technology > 아우디 코리아
아우디 코리아 technology
“우리는 어떻게 다른 주행 경험을 원했을까요?”

“우리는 어떻게 다른 주행 경험을 원했을까요?”

holoride의 CEO인 닐스 월니(Nils Wollny)는 디지털 영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싶다면 물리적 세계의 마법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이 아우디 e-트론 스토리에서 그는 미래에 자동차가 할 수 있는 역할, e-모빌리티로 가는 길을 찾은 방법, 초창기의 작은 문제들을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를 설명합니다.

Copy: Patrick Morda - Photo: Robert Fischer

강아지와 함께 아우디에서 내리는 닐스 월니강아지와 함께 아우디에서 내리는 닐스 월니

사람들은 처음에는 새로운 기술을 과대평가하다가 나중에는 새로운 기술의 장기적인 영향을 과소평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Nils Wollny

Nils Wollny standing by the lake with his dog in his arms.Nils Wollny standing by the lake with his dog in his arms.

의견을 정하기 전에 먼저 신기술이 일상생활에 들어와 있어야 합니다.

Nils Wollny

Bommel the dog sitting in the back seat of the Audi Q8 e-tron.Bommel the dog sitting in the back seat of the Audi Q8 e-tron.
A VR headset lying on the car seat.A VR headset lying on the car seat.
Nils Wollny holding a charging cable in his hand.Nils Wollny holding a charging cable in his hand.
The Audi Q8 e-tron driving through the countryside.The Audi Q8 e-tron driving through the countr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