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차를 본 적이 없습니다." > audi-sport > 아우디 코리아

"그런 차를 본 적이 없습니다."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화려한 모터스포츠 행사 중 하나입니다. 올해도 고 켄 블록(Ken Block)을 추모하기 위해 톰 크리스텐슨(Tom Kristensen)이 운전석에 앉은 아우디 S1 후니트론(아우디 S1 후니트론)이 온통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Text: AUDI AG - Photo: Patrick Runte

The Audi S1 Hoonitron in front of Goodwood House.The Audi S1 Hoonitron in front of Goodwood House.
Tom walks across the festival area.Tom walks across the festival area.
On the door of the Hoonitron, you can read the name Ken Block.On the door of the Hoonitron, you can read the name Ken Block.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아우디 S1 후니트론을 운전해 보라는 아우디의 요청을 받은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Tom Kristensen

 
Front view of the Audi S1 Hoonitron.

아우디 S1 후니트론은 원래 지난 1월 세상을 떠난 켄 블락만을 위해 아우디 스포츠에서 일회성으로 개발한 차량입니다.

The Audi S1 Hoonitron racing.The Audi S1 Hoonitron racing.
Tom Kristensen jumps into the cockpit of an Audi R8 LMP1.Tom Kristensen jumps into the cockpit of an Audi R8 LMP1.
Several Audi racing cars.Several Audi racing cars.
 Audi S1 Hoonitr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