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di Experience > 아우디 코리아

Audi Experience

  • 2019_1400x438_topmain_17.jpg
2019_1400x438_topmain_17.jpg

아우디 브랜드 히스토리

  • quattrosystem_thum.jpg
    quattro 시스템

    quattro의 역사는 곧 ‘기술을 통한 진보’의 30년 역사를 의미합니다.

    자세히 보기
  • brandcampaign_thum.jpg
    more possibilities

    브랜드 캠페인을 통하여 아우디와 여러분의 진취적인 프로그레스를 경험해 보세요.

    자세히 보기
  • magazine.jpg
    아우디 매거진

    2019년 봄, ⟨아우디 매거진⟩이 두 번째 에디션으로 한국의 아우디 팬과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자세히 보기

아우디 브랜드

아우디, 기술을 통한 진보 107년 100년을 넘어서 새로운 세기를 시작하는 세계적인 프레스티지 브랜드 아우디.


처음 자동차가 탄생한 시절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장구한 역사 동안 언제나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왔습니다.

‘네 개의 링’ 으로도 불리는 아우디의 엠블럼은 자동차를 고안하고 만들어낸 선구자 중 한 명인 오거스트 호르히(August Horch)박사로부터 시작된 아우디(Audi)와 반더러(Wanderer), 호르히(Horch), 데카베(DKW) 네 회사의 합병 이후 프레스티지 브랜드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아우디는 풀 타임 사륜구동 콰트로(quattro), 터보디젤 직분사 엔진(TDI), 가솔린 직분사 엔진(FSI), 알루미늄 차체 기술(Audi Space Frame), 디젤 레이싱카(R10 TDI)의 르망 24시 우승 등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최고의 프레스티지 자동차를 만들어 왔습니다.


아우디만의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독창적이면서도 지속 가능한 프리미엄 모빌리티를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추구하고 있습니다.

서비스 플랫폼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 도시 친화적 모빌리티로의 전환(Urbanization), 더불어 지속 가능한 발전(Sustainability)에 대한 근본적인 노력과 혁신으로 변함없는 아우디의 약속,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를 지켜나가겠습니다.

Digitalization 프리미엄 모빌리티와 디지털 서비스를 통합, 연결하기 위한 창조적 디지털 플랫폼의 개발 Urbanization 도시 친화적인 프리미엄 모빌리티로의 전환 Sustainability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모빌리티와 서비스의 전사적 가치 네트워크의 확립

아우디 히스토리

아우디의 역사는 철학이라 말합니다.

사람들이 모두 완벽하다고 믿는 것에서부터 새로운 진보를 시작한는 것.

그 끝없는 진보정신이 차에 대한 모든 고정관념을 바꿔가고 있습니다.



- 1921 세계 최초로 좌측 핸들 차량을 선보여 운전자의 보다 넓은 시야 확보

- 1923 세계 최초로 공기역학디자인을 위한 윈드 터널 테스트 실시

- 1933 세계 최초로 승차감과 파워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륜구동방식 채택

- 1937 세계 최초로 지상에서 시속 400km의 벽을 돌파, 속도의 한계를 극복

- 1938 세계 최초로 자동차 측면 충돌 테스트를 실시, 안전의 개념을 뒤바꿈

- 1980 세계 최초로 승용차에 풀 타임 사륜구동 quattro 상용화

- 1989 세계 최초로 터보 직분사 디젤 엔진 TDI 개발

- 1993 세계 최초로 철보다 가볍고 튼튼한 일체형 알루미늄 바디 ASF 개발

- 2006 세계 최초로 디젤엔진을 장착한 레이싱카 ‘Audi R10 TDI’로 세계에서 가장 혹독한 레이스인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우승

- 2009 세계 최초로 100% 순수전기 스포츠카 ‘Audi e-tron’ 컨셉카 공개

- 2012 세계 최초로 아우디 디젤 하이브리드 레이싱카 ‘Audi R18 e-tron quattro’ 르망 24시간 레이스 제패

- 2014 세계 최초로 가장 빠른 무인 자율 주행 차량 'Audi RS7' DTM 레이싱 서킷 완주